사회-경제교육-문화지방자치-정치오피니언

즐겨찾기 기사제보 전체기사

2019-09-18 (수)
회원가입기사쓰기

전체기사

뉴스 > 종합

+크게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창원 다호리 고분에서 나온 2천년된 '붓'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2015년 07월 10일(금) 11:57 [스마트뉴스]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경상남도 창원군 다호리 고분(사적 제327호)에서 발견된 다양한 유물들은 한국고대사의 공백기인 고대국가 형성시기에 대한 새로운 자료를 제공해 주고 있는데 문자 생활의 증거인 붓과 가야금의 원조인 현악기 같은 것들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1호 목관묘에서 출토된 유물은 동검, 중국거울(한경)을 비롯한 청동기와 오수전, 철검, 손칼, 부어 만든 도끼(주조철부), 두드려 만든 판상철부 등 철기제품이 나왔으며 칼집, 활, 화살, 합, 붓, 부채, 칠기와 민무늬토기, 와질토기 등이 출토되었습니다.

다호리 고분은 서기 1세기 후반에서 기원전 1세기 사이의 유적으로 여기서 출토된 것 가운데 하나인 붓은 우리 겨레의 글자 생활이 역사가 깊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붓은 예부터 문방사우 곧 종이, 붓, 먹, 벼루 가운데 하나로 그 재료는 털로 만든 모필 외에 대나무로 만든 죽필, 칡으로 만든 갈필(葛筆), 짚의 이삭부분으로 만든 고필(藁筆) 따위가 있습니다. 특히 모필(毛筆)에는 토끼털, 양털, 이리, 너구리, 사슴, 족제비, 말, 고양이, 노루,쥐수염, 닭털 따위의 다양한 재료로 만들었지만 족제비털로 만든 황모필이 유명합니다.

박지원은 자신이 쓴 <호질, 虎叱>에서 “보드라운 털을 빨아서 아교를 합하여 날을 만들되, 몸이 대추씨 같고, 길이는 한 치도 못되는 것을 오징어 물에 담갔다가 종횡으로 치고 찌르니 굽은 것은 세모창 같고, 갈라진 것은 가짓창 같고, 곧은 것은 화살 같고, 팽팽한 것을 활 같다”고 해서 붓을 잘못 놀리면 그 해악이 병기와 같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또한 균여의 <예경제불가, 禮敬諸佛歌>에 보면 “마음으로써 붓을 삼아 부처님께 그리는 마음 다하나이다” 라고 해서 정성을 다해 부처를 그린다(寫)는 것은 부처를 그리는(慕) 것과 같은 뜻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처럼 붓은 오랜 세월 우리 겨레가 마음을 표현하던 도구이자 벗이었습니다.

큰비로 농사를 망치거나 죽은 사람을 빠짐없이 보고하라

시냇물 불었단 말 문득 듣고 /허겁지겁 높은 언덕에 오르니 / 놀란 물결이 모래톱을 삼켰고 / 세찬 물살에 기슭이 다 잠겼네 / 흐르는 나무 등걸 포구에 널렸고 / 물에 잠긴 버들은 시내 속에서 춤춘다 / 이 늙은이 보기에는 장관이지만 / 농부들은 머리를 맞대고 시름하누나.

위 시는 이응희(1579-1651)의 《옥담사집(玉潭私集)》에 나오는 “불어난 물살을 보며”라는 시입니다. 요즘처럼 장맛비에 불어난 물을 보러 높은 언덕에 올라 발아래 펼쳐진 모습을 ‘장관’이라고 표현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지만 농부들의 시름이 컸음은 짐작이 갑니다. 《명종실록》 10권, 5년(1550) 윤 6월 11일자에도 전라도의 큰비 이야기가 나옵니다. “나주에 이번 6월 24일 유시(酉時)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큰비가 퍼붓듯이 내려 잠시도 쉬지를 않았습니다.(중략) 하천이 넘쳐, 물가의 논밭은 내가 되기도 하고 모래가 덮이기도 했습니다. 산이 무너져 여자 3명이 깔려 죽고 남자 2명은 치여서 다치고, 1명은 압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금이 전교하기를 “지금 전라감사의 장계(狀啓)를 보았다. 해마다 이러한 재변이 일어나는 것은 내가 부덕(不德)한 때문이라 근심스러운 생각에 놀라고 두려워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감사에게 글을 내려 물길이 바뀌고 모래가 덮여 농사를 망친 곳과 물에 빠져 죽거나 산사태로 죽고 다친 사람이 몇 명이나 되는지 빠짐없이 갖추어 아뢰게 하고, 재해를 입은 곳과 산사태로 다친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도 아울러 지시하라”라는 명령을 내립니다.

이 밖에도 《세종실록》 14년 7월 20일 자 기록에 "황해도 평산부에 큰비가 와 산이 무너져 압사한 사람이 90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여름철이면 큰비로 말미암은 피해와 산사태 등 각종 재난이 잇따릅니다. 무엇보다 예방이 좋겠지만 만일 피해가 났을 때는 신속한 피해 파악과 복구만이 피해를 본 분들의 시름을 덜어 주는 일일 것입니다.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

스마트뉴스 편집국  newsir@naver.com
- Copyrights ⓒ스마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경북도, 하반기에도 기업유치를 통..  

이인기 전 국회의원, 왜관 우방사..  

칠곡군 약목면, 하반기 평생학습 ..  

제259회 칠곡군의회 임시회 개최  

6.25전쟁 영웅 ‘워커 장군’ 손자..  

전국최초- '제1호 경북도 치매안심..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 지역정착 ..  

경북도, 혁신시스템 구축으로 경북..  

경북도, 수확기 벼 매입능력 2023..  

경상북도-평양시 청소년, 러시아서..  

경북도, 20년 밭작물공동경영체육..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경..  

경북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예산 ..  

경북도, 2019년 9월 정기분 재산세..  

순심여고 2019 전국청소년과학송경..  

칠곡군, 특별교부세 35억 원 확보  

인기가수 에일리, 낙동강세계평화..  

칠곡군새마을부녀회, 결혼이주여성..  

제19회 경상북도 불조심 어린이마..  

경북도, 8월 고용동향 대폭 개선  

버드시아, 칠곡군에 출산육아용품 ..  

칠곡군, 지적재조사 사업 역점추진  

칠곡군 희망복지지원단, ‘추석명..  

칠곡군의회, 추석 맞아 사회복지시..  

대마도는 원래 한국땅, 당장 반환..  

"미국 믿지마라, 일본 일어선다"  

이철우 도지사, 칠곡 중소기업체 ..  

거주불명 기초연금 수급대상자 “..  

경북에서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아름다운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우..  

2019학년 경북 학교스포츠클럽 플..  

2019 경상북도 학교스포츠클럽 족..  

경북 학교 스포츠클럽 여자 피구 ..  

복지시설 ‘중증장애인 자립센터’..  

석전중, 2019 경북학교스포츠클럽..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에 앞장서..  

칠곡군, 추석맞이 농특산물 직판행..  

칠곡군 강소농 엄지영지버섯, 베트..  

이철우 도지사, 대구 서남신시장에..  

칠곡교육지원청, 추석맞이 전통시..  

칠곡교육지원청, '행복한 마을' 위..  

경북도, 추석 연휴 응급의료‧..  

칠곡군선관위, 추석 명절 전후 위..  


실시간 많이본 뉴스

 

순심여고, 칠곡군장애인종합복지관..

제2회 중·고등학생 대상 영어듣기..

곽경호, 김시환 도의원, 칠곡지역 ..

경북교육청, 칠곡교육지원청서 검정..

2019 경북학교스포츠클럽대회 개최

동해안시대를 열어야 경북이 살고 ..

칠곡군장애인종합복지관 왜관병원과..

새학기를 맞이하여 소통·공감의 날..

장경식 의장, 제1대 도의회 강만철 ..

평화를 즐기고 전하는 축제로 승화


회사소개 - 독자의견 - 기사반론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회원약관 - 구독신청

 상호: 스마트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396-87-00294 · 등록일 2010.10.28. / 주소: (우)39881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로 36 칠곡신문방송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원
mail: 9746002@hanmail.net / Tel: 054)974-6002 / Fax : 최초등록일 2003.2.2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2 · 발행인 김철수 · 편집인 이성원
Copyright ⓒ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