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교육-문화지방자치-정치오피니언

즐겨찾기 기사제보 전체기사

2020-08-05 (수)
회원가입기사쓰기

전체기사

학교소식

문화예술

마을이름 유래

사회교육

종합

뉴스 > 교육-문화 > 마을이름 유래

+크게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왜관역 설치로 생긴 왜관

약목 관호리 구왜관에 설치하려던

2009년 05월 29일(금) 10:34 [스마트뉴스]

 

약목 관호리 구왜관에 설치하려다


왜관읍은 신라시대는 팔거리현, 고려시대는 팔거현에 속했다. 원래는 달오(月塢) 뒤에 있는 파산(巴山)의 이름에서 유래된 파며면이었다가 파미면(巴彌面)으로 고쳐 월매(越梅)·사라(沙羅)·장달(長達)·중매(中梅)·상매(上梅)·월오(月塢)·두동(斗洞)·평장(平章)·회동(回洞)·이동(耳洞)·관동(館洞)·상석(上石)·고제(古堤)·반송(盤松)·서매(西梅)·신매(新梅)·좌봉(座鳳)·장자(壯者)·관동(冠洞) 등의 19개 동리를 관장하다.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노곡면(蘆谷面)의 부동(釜洞)·노호(蘆湖)·추동(秋洞)·강창(江蒼)·보병(步兵)·저동(楮洞)·대곡(大谷) 등의 7개 동리와 도촌면(道村面) 완정(完亭) 일부를 병합하여 왜관면이라 하고, 왜관(倭館)·석전(石田)·매원(梅院)·봉계(鳳溪)·삼청(三淸)·금산(錦山)·낙산(洛山)·금남(錦南) 등의 8개 동리로 개편 관장하다가 1949년 8월 13일 대통령령 제156호에 의하여 읍(邑)으로 승격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1983년 2월 15일 대통령령 제11027호에 의하여 석적면 아곡동(牙谷洞)이 왜관읍에 편입되었다. 1988년 5월 1일 칠곡군조례 제1157호로 동(洞)을 리(里)로 변경하였다.

◆명칭유래(名稱由來)

왜관(倭館)이라는 지명은 고려말기 이후 조선초까지 왜구의 노략질이 심해지자 태종(太宗) 때 일본인 사신(使臣)이나 교역자(交易者)들이 머물게 하고 물자를 교역하게 하던 장소로 왜관(倭館)을 부산포(富山浦-東萊, 현 초량동 부근), 제포(薺浦-熊川, 현제 경남 창원), 염포(鹽浦-현제 울산) 및 서울 동평관(東平館-현제 중구 인사동) 등에 지어 관리하였다.

임진왜란 후에 수로(水路)를 이용하는 일본인을 위하여 설치한 왜관지(倭館址)로는 두모포(豆毛浦), 절영도(絶影島), 가배량(加背梁) 및 초량(草梁) 등과 낙동강의 중간숙소인 소규모 왜관(小倭館)으로 약목면 관호리 구왜관(舊倭館), 왜관읍 금산리 강창(江倉), 김해(金海), 창원(昌原), 화원창(花園倉) 등 5개소 도합 10여 개소를 설치하였으나 그 지명이 그대로 내려오는 곳은 칠곡군 왜관뿐이다.

1904년(광무 8) 초여름 일본인이 경부선 철도공사의 시찰을 마치고 실견조사보고(實見調査報告)한 경상도(慶尙道)에 의하면, 당시 인동군(仁同郡·府) 관하(管下)인 약목의 관호동은 경상도내의 중요한 상품집산지로서 대구·청도·김천 등과 함께 일익(日益)을 했다. 여기서 말하는 왜관의 위치는 원인동군(元仁同群·府) 관하인 낙동강 연안으로 동쪽은 직수(直水)에 임해 있고, 남쪽 일대는 충적지(沖積地)로 넓은 들이 펼쳐졌고, 호수가 약 100호, 인구 500여명으로 낙동강을 이용하여 짐을 운반하는 일을 자세하게 설명하였으니 이는 지금의 칠곡군 약목면 관호리 구왜관(舊倭館)을 말하는 것이다.

또한 경상북도사정(慶尙道事情)에 의하면 이 곳 왜관을 설명함에 있어 금후 상품집산지로서 날로 발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하였으며, 보고서 끝부분에 일본인회사가 관장하는 경부선 철도의 정차장(停車場)을 이 곳 약목면 관호동 구왜관이 아닌 강 건너 칠곡군 파미면(巴彌面. 현 倭館邑) 석전동(石田洞) 회동마을에 왜관역을 건설하고 정차장 이름을'왜관(倭館)'이라 칭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왜관은 원래 금산과 달오에 있는 파산(巴山)의 이름을 따서 파며방이라 부르다가 그 후 파미방(巴彌坊)이라 하였다. 지금의 왜관 중심지인 낙동강변은 모래밭, 갯벌, 늪 등 불모지대(不毛地帶)로 현 석전리(石田里) 일대에만 사람이 살고 있어 석전(돌밭)이란 지명으로 많이 불러진 곳이고 낙동강변의 넓은 지대가 장래성도 있고 철도역에 역사(驛舍)부지로 알맞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현재의 왜관의 지명은 임진왜란 때 일본군이 주둔(駐屯)이나 거주(居住)로 인하여 생긴 지명으로 잘못 알려지고 있으나 지금의 왜관지명은 약목면 관호2리 구왜관에 설치하려던 왜관역 설치로 인하여 유래되었다.

또 일제 때 기록한 통감부(統監府) 공보(公報)에 의하면 1907년(순종 원년) 3월 3일 통감부고시 제30호로 당시 인동군 약목면 관호동(구왜관)에 우편소(郵便所)의 설치를 허가 하였다가 위치를 변경하여 칠곡군 파미면 석전동 회동(지금의 왜관역 앞 옛 우체국자리)으로 옮겼으나 우편소의 명칭은 옮겨온 지명으로 고치지 않고 왜관역 이름과 함께 왜관우편소로 이름 지었다.

그 후 파미면(巴彌面)은 왜관면(倭館面)으로 고쳐 사용하게 되었고 관호동의 왜관은 구왜관(舊倭館)으로 불리게 되었다.
1911년에 간행한 일본어판 조선지(朝鮮誌)와 일부 구전(口傳)으로 전해오는 임진왜란 때 일본군이 주둔하거나 거주로 인하여 왜관이란 지명이 유래되었다는 설(說)은 정확한 기록을 찾아 볼 수 없다./자료제공 칠곡문화원

스마트뉴스 편집국  newsir@naver.com
- Copyrights ⓒ스마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칠곡군 ,‘지역사회 건강조사’ 실..  

건협 경북, 여름철 주의해야 할 질..  

경북교육청, 학교예술교육 지도교..  

경북교육청, 120개교 노후 냉난방 ..  

경북교육청, 학교도서관 상상력을 ..  

경북교육청, 공립 유·초등교사 임..  

칠곡군, ‘칠곡보 사계절썰매장’ ..  

칠곡경찰서, ‘한울타리’베스트 ..  

그린벨트 해제, 서울보다 칠곡군을  

경북도서관 ‘2020년 도서관 지혜..  

이철우 도지사 국가투자예산 확보..  

미래통합당, 중앙재해대책위원장에..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 낭만과 모험..  

칠곡군장애인종합복지관 3차 개관,..  

경북교육청, 행정쟁송 업무처리 요..  

경북교육청, 어린이 놀 권리 보장 ..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 ..  

더불어민주당 차기 경북도당위원장..  

칠곡군립도서관, ‘학교 밖 생활과..  

칠곡군, 지역 대표 관광지에 ‘농..  

칠곡군, ‘창업기업 콜라보 키움마..  

간지럽고 충혈된 눈, 전염성 높은 ..  

지천초등학교병설유치원 맘껏자랑 ..  

칠곡경찰서 교통조사팀, 경찰청 주..  

정희용 미래통합당 중앙재해대책위..  

칠곡군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  

진에어 포항공항에 김포·제주노선..  

칠곡군, ‘포스트 코로나’대비 ‘..  

경북교육청 여름휴가 도서관 열람..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소보·비안..  

경북도 그린뉴딜사업 에너지 분야 ..  

도시가스 소비자요금 평균 11.7% ..  

경북도 나드리열차 재개, 동해산타..  

경북교육콜센터 표준상담 매뉴얼 ..  

'2020 경상북도교육청 직업교육박..  

'학교폭력, 범죄 꼼작마’ 중학교 ..  

'제22회 온라인 봉화은어축제'  

코로나 극복을 위해 손잡은 칠곡교..  

제48회 KBS배 전국 육상경기대회, ..  

북삼고, 선배초청 진로 특강  

대교초, 전문적 학습공동체의 성장..  

칠곡군, 부동산소유권이전 특별조..  

칠곡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실시간 많이본 뉴스

 

관리자 연수를 통한 융합교육, 인공..

장세호 전 칠곡군수, 후보 등록민주..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소보·비안 ..

폐에 구멍이? 기흉 알아보기

칠곡군장애인종합복지관 3차 개관, ..

경북교육청, ‘리딩 리커버리’로 ..

칠곡군,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이자..

칠곡교육지원청, 장애유형별 특수..

경북도 하천관리도 스마트하게... ..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 지원 확대


회사소개 - 독자의견 - 기사반론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회원약관 - 구독신청

 상호: 스마트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396-87-00294 · 등록일 2010.10.28. / 주소: (우)39881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로 36 칠곡신문방송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원
mail: 9746002@hanmail.net / Tel: 054)974-6002 / Fax : 최초발행일 2003.3.2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2 · 발행인 김철수 · 편집인 이성원
Copyright ⓒ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