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교육-문화지방자치-정치오피니언

즐겨찾기 기사제보 전체기사

2018-12-10 (월)
회원가입기사쓰기

전체기사

현장고발

지역경제

사건-사고

종합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게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유커를 잡아라, 이철우 경북지사, 중국관광객 유치 강한 드라이브

29일 중국 후난성, 현지 여행사 대표 100여 명이 참가하는 경북관광 설명회 가져
청소년 수학여행, 기업체 단체관광단 등 유치, 공격적 마케팅

2018년 11월 28일(수) 19:19 [스마트뉴스]

 

스마트뉴스

스마트뉴스

유커(‘여행객’ 또는 ‘관광객’을 뜻하는 중국어 ‘游客’)를 경북으로 유치하기 위해 이철우 경북지사가 직접 나선다.

경상북도와 경북관광공사는 29일(목) 중국 후난성 창사시 창사쉐라톤호텔에서 경북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이철우 지사는 현지 여행사 대표 100여 명에게 직접 경북관광의 매력에 대해 설명하고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맞춤형 세일즈를 펼친다.

□ 이철우 지사, 현장 중시 공격적 관광마케팅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에 앞서 지난 27일(화) 베이징에서 경북을 비롯한 서울, 대구 등 한국 7개 광역단체 시·도지사와 중국 베이징시를 비롯한 12개 지역의 성·시장이 참석한 제2차 한·중지사 성장회의에서 ‘한중 문화관광의 새바람, 경상북도’라는 주제로 직접 경북관광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중국 현지에서 여행객을 모집하고 관광상품을 판매하는 여행사 대표들을 도지사가 직접 대면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지만, 평소 현장을 강조해 온 이 지사 스타일을 볼 때는 특별할 것도 없다는 반응이다. 중국은 해외관광객 유치를 위해 공격적으로 뛰어야 할 가장 중요한 현장이기 때문이다.

□ 중국 정부 단체관광객 허용 추세, 경북도 발 빠른 대처
경북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정부가 한국단체관광 금지조치를 부분적으로 허용하기 시작했으며(베이징시, 샹하이시, 충칭시, 산둥성, 후베이성, 장쑤성 등 현재 6개 지역) 앞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6년 800만 명을 넘어서 역대 최대 인원을 기록했으나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에 따라 2017년 4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던 중국관광객 역시 점차 회복세를 타고 올해 5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내년에는 2016년 수준으로 회복할 것이라는 희망 섞인 기대도 하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중국 현지에서 경북도가 관광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은 중국 관광객을 경북도로 유치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으로 매우 적절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 발 빠른 대처가 돋보이기도 한다.

□ 경북관광 설명회에서... 한국 역사와 문화의 중심, 가장 한국다운 한국 강조
한편, 경북도는 이번 관광설명회에서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준비한 새로운 전략을 충분히 각인시키는 데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철우 지사는 1300년 전 신라 왕자로 태어나 당나라로 건너가 안휘성 구화산에서 등신불이 된 김교각 스님, 시진핑 국가주석이 한·중 문화교류의 상징으로 극찬한 최치원 선생 등 중국인들의 관심을 유발할 경북도의 인물을 소개하는 한편 경북도가 역사와 문화에서 대한민국의 중심이며, 한국문화의 원형이자 가장 한국다운 한국이라는 점을 직접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장 많은 문화유산과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바다와 멀리 떨어진 내륙의 중국인들이 여행충동을 느낄만한 동해안 등 뛰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음을 적극 알린다.

□ 중국 관광객 맞춤형 경북관광 루트 아이템 소개

아울러, 여행사 대표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관광 루트 아이템도 제공한다.

최근 중국이 문화혁명 이후 해체된 전통가치의 복원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중국 이외에 세계 유일의 추로지향(鄒魯之鄕 :공자와 맹자의 정신과 사상을 가장 잘 숭상하는 곳)인 안동을 중심으로 한 경북 북부권의 잘 보존된 유교 문화유산을 활용한 청소년 수학여행, 석굴암과 불국사 등 경북이 보유한 한국 대표 유네스코 문화유산 투어, 중국진출 한국기업 소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기업인 단체관광, 대구·경북 상생협력으로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대구시의 의료관광 인프라와 경북의 웰니스 인프라를 결합한 대구·경북 의료웰니스 관광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 어렵게 마련한 기회, 놓치지 말고 확대해 나가야

한편 이번 설명회는 경북도와 자매결연을 맺은 중국 후난성 정부와 주우한(駐武漢) 한국총영사관이 함께 준비했다는 점도 특별하다고 할 수 있다.

이철우 지사는 천 시엔춘 후난성 여유청장과 김영근 총영사에게 한·중 관광교류 활성화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한다.

정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는 중국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향후 경북도가 중국 관광객을 타깃으로 추진해 온 의료관광, 수학여행단, 축구 등 청소년 스포츠 교류에 있어 후난성 정부의 실질적 도움을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설명회는 최근 한·중관계 개선에 따라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매우 어렵게 마련한 만큼 놓칠 수 없는 중요한 기회”라면서 “앞으로 중문 관광안내판 정비, 메뉴판 개선 등 중국 관광객을 위한 편의제공을 지속적으로 정비하는 한편 중국, 일본, 베트남 등 해외 현지에서 추진하는 직접 마케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마트뉴스

스마트뉴스 편집국  newsir@naver.com
- Copyrights ⓒ스마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한·미 참전유공자들의 희생이 오..  

장경식 도의장, 남북-유라시아 진..  

경북도의회 예결위, 내년 경북도·..  

경북도 관광벤처육성으로 지역관광..  

이완영 의원, 축산업 발전 기여 20..  

동명면 한티재~칠곡경북대병원역 ..  

칠곡문화원, ‘개원 50주년 기념식..  

칠곡군, 지적민원 현장방문 처리제..  

대한한돈협회 칠곡군지부, 한돈 45..  

대구은행 왜관지점, 연탄 4천장 칠..  

칠곡군교육문화회관, ‘사랑의 김..  

경북도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 ..  

이완영 의원-대한변협 '국민 사법..  

칠곡군, 고3 수험생을 위한 다양한..  

건협 경북지부, 12월 일요일 건강..  

이낙연 총리 "KTX 구미역 정차 등 ..  

도의회 문화환경위 "국비예산 급감..  

이완영 위원장 '축산물 안전관리 ..  

동명면 한티재~칠곡경북대병원역 ..  

경북도 사회복지법인 11곳 허가취..  

약목 두만지에 승용차 빠져···..  

경북도, 도시계획위원회 새바람 예..  

석적읍 ‘우리는 이웃사촌’ 김장..  

LG전자 노동조합 구미지부, 율2리 ..  

칠곡을 밝혀 줄, 2018 성탄트리 점..  

북삼읍, 결혼이민여성과 ‘사랑의 ..  

칠곡군, 국민디자인단 우수과제 창..  

칠곡군보건소 ‘에이즈의 날’ 맞..  

칠곡군선관위, 제2회 동시조합장선..  

경북-미국 미네소타교육청 교육 협..  

경북도 우수상품, 중국시장을 한류..  

이철우 경북지사, 첫 해외 세일즈...  

왜관동부초등학교병설유치원, 독서..  

경북교육청 홈페이지, 온라인 다이..  

임종식 도교육감 "삶의 힘 키우는 ..  

경상북도 해외교류 기념품 특별전 ..  

중국 남동부 내륙 진출에 가속도....  

무지개 빛 교육지구 탐방, 칠곡-해..  

경상북도의회, 경북 23개 시·군의..  

경북도와 시군간 인사교류 확대 촉..  

칠곡군 나눔리더, 1,2,3호 나란히 ..  

아포 청사건립추진위원회, 약목면..  

경북교육청, 내년도 중학교 학급당..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 결혼이민여성, 모국에서 봉..

경북도, 칠곡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

경북교육청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

칠곡 학교급식 조리사 사랑의 김장..

약목초 숲사랑소년단, 사랑의 땔감 ..

2018 유치원 학부모 워크숍 개최

칠곡군새마을부녀회, 사랑의 김장 ..

이완영 의원, 법제사법발전 공로 '..

석적농협·하나로마트, 연말 이웃돕..

건강보험공단 칠곡지사 2018년 하반..


회사소개 - 독자의견 - 기사반론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회원약관 - 구독신청

 상호: 스마트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396-87-00294 · 등록일 2010.10.28. / 주소: (우)39881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로 36 칠곡신문방송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원
mail: 9746002@hanmail.net / Tel: 054)974-6002 / Fax : 054)974-600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2 · 발행인 김철수 · 편집인 이성원
Copyright ⓒ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