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교육-문화지방자치-정치오피니언

즐겨찾기 기사제보 전체기사

2018-10-17 (수)
회원가입기사쓰기

전체기사

학교소식

문화예술

마을이름 유래

사회교육

종합

뉴스 > 교육-문화 > 종합

+크게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일본 축구대표 엠블럼, 고구려 상징 삼족오?

손흥민 110억짜리 군면제보다 역사적 사실 관심 가져야

2018년 10월 04일(목) 12:14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지난 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대한민국이 일본을 2:1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주전으로 뛴 손흥민 선수의 110억짜리 군면제 등에만 국민들의 관심이 쏠렸지 일본 대표축구팀 유니폼 상의에 문장(紋章)으로 사용한 삼족오 엠블럼에는 그냥 지나갔다.

일본축구협회(JFA) 엠블럼도 삼족오이다. 삼족오는 고구려의 상징물이다. 그 상징물을 일본이 쓰고 있는 것이다. 한 때 인기를 끌었던 MBC ‘주몽’ 등 역사드라마에서도 삼족오가 등장했다.

주로 태양을 상징하는 원 안에 삼족오가 그려져 있는데, 까마귀는 양을 의미하는 태양에 살고 있고, 발의 숫자도 양의 수인 3개로 설정한 것이다. ‘까마귀=태양’이라는 설정은 사람이 죽으면 까마귀가 그 영혼을 하늘나라에 데려간다는 신화 요소를 내포하고 있다.

그렇다면 까마귀가 흉조가 아니라 길조가 아닌가? 대다수 학자들의 전술(前述)한 주장에 대해 까마귀가 길조 ‘태양새’라는 주장을 소개한다.(구길수 선생의 『천부인과 천부경의 비밀』을 중심으로)

삼족오는 왜 다리가 세 개일까, 일각에서는 삼신사상, 즉 천(天)·지(地)·인(人)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서양에서는 까마귀가 길조이며 ‘Crow’로 표기된다. 왕권의 상징인 왕관이 Crow에서 나온 ‘Crown’이다. 서양에서도 까마귀가 왕권의 상징임을 알 수 있다. 까마귀가 동서양에서 태양신을 상징하는 신물로 숭배 대상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삼족오의 정체는 어떻게 될까? 다리가 셋인 것은 천부인으로 만든 ㅅ으로 볼 때 ‘서다, 세우다’의 뜻이 있고, 이는 ‘사내’라는 ‘셋’이기 때문에 의심이 없었다. 그러나 왜 우리 민족이 불길한 새로 생각하는 까마귀인가 하는 문제이다. 또 왜 검은 까마귀가 태양을 상징하는가도 의문이었다.

그러니까 삼족오의 그림에서 ‘해’는 생명의 씨인 ‘환숫’이고, ‘검은 새’는 그 씨를 받아 세우는(키우는) ‘땅, 곰네’이니 검은 새에 다리가 세 개인 것은 ‘환숫의 씨를 받은 곰네가 생명을 세운다’고 볼 수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삼족오는 중국 대륙을 거의 다 장악했던 고조선, 특히 중국의 삼황오제로 들어가는 복희, 황제, 요순 등도 그 씨는 우리 민족이었다.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사서인 <산해경>에 의하면 ‘北有樹 名曰雄 常先八代帝 於此取之’, 즉 ‘북에 나무가 있는데 이름을 ‘웅상’이라 한다. 늘 앞서 팔대의 제왕들이 여기서 이를 취해갔다로, 남근을 상징하는 소도의 신물(蘇塗-솟터의 서낭나무)인 웅상(雄常)을 우리에게서 취해 갔다하였다. 이 삼족오조차 우리 것을 취해 가지 않았을 수 없을 것이고, 그렇다면 중국 고사에 삼족오가 등장하지 않을 수 없는데, 그 증거는 우리 천부인을 제외하고 중국사서 기록만으로는 아무리 신화라지만 삼족오의 만들어진 논리적으로 밝힐 수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검은 새’는 검다 하여 까마귀로 알게 되었지만, 우리 역사에서 까마귀가 귀한 새로도 많이 등장한다. 이 까마귀가 길조로 나오는 기록은 일월지정(日月之精)으로 일본에 건너가 왕과 왕비가 된 ‘연오랑(延烏朗)과 세오녀(細烏女)’, 동명왕과 백제 온조왕을 각각 동행한 ‘오이(烏伊)와 오간(烏干)’, 신라 관직 명칭에서 나오는 ‘대오(大烏), 소오(小烏)’ 등이 그 예이다.

고대 문헌을 찾아보면 우리 조상들은 ‘삼족오’라고만 기술했지, 학자들이 규정하듯이 ‘세 발 달린 까마귀’라고 한 적이 없다. ‘삼족오’의 ‘烏’를 ‘까마귀오’로 오독하고 있을 따름이다. ‘烏’는 옥편에 ‘까마귀’와 ‘검다’라는 뜻이 같이 나온다. 오골계(烏骨鷄), 오죽(烏竹) 등에서 ‘오(烏)’는 ‘까마귀오’가 아니라 ‘검을오’로 읽힌다.

삼족오의 ‘오’도 마찬가지다. 까마귀오가 아니라 검을오로 읽어야 삼족오가 지닌 상징성을 제대로 밝힐 수 있다. 삼국사기 권14 ‘고구려본기 2 태무신왕조’에 보면 ‘오자흑야’라는 문구가 나오는데 이도 삼족오 ‘오’가 ‘검을오’임을 뒷받침한다.

요컨대 삼족오는 까마귀가 아닌 ‘생명’을 상징하는 ‘태양’, 즉 ‘환숫의 씨를 세우는 곰네’를 상징하는 우리 민족만의 그림으로 본다.

우리 민족이 강성했을때는 삼족오는 우리의 상징물이었지만 신라시대를 거친 후 사대주의 영향으로 모든 사관을 중국의 입장에서 삼족오를 흉조로 전락시켜 까마귀마저 흉조가 됐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지닌다.

삼족오는 우리 민족이 시조(始祖)이다. 우리는 삼족오의 근원을 제대로 밝혀 잃어버린 우리의 역사를 되찾아야 한다. 우리 나라와 우리 민족이 시원(始原)인 삼족오처럼 인류 문화의 모태를 찾아내 밝히고 찬란한 세계 문화를 창조하는 성과를 거두어야 하리라.

이성원 편집국장 newsir@naver.com

스마트뉴스 편집국  newsir@naver.com
- Copyrights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낙동강 최후의 방어선 워커라인 한..  

왜관 삼부식자재마트 10일 오픈  

금융기관에 데스크 방범창, 비상벨..  

경북도, 장애인합동결혼식 5쌍 행..  

고수온, 냉수대, 적조 등 이상해황..  

칠곡군교육문화회관, 연극 ‘라이..  

낙산초 소리내음 중창단, 칠곡 자..  

칠곡군, 2017년 지역사회보장계획 ..  

육군 제2작전 사령부 카메라에 담..  

칠곡군-국립식량과학원, ‘칠곡밀 ..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교육 청..  

수능 앞으로 30일, 마무리 학습전..  

이완영의원, 곤충사육 출장설명회 ..  

LH, 중소기업에 기술 탈취, 기술료..  

칠곡군의회, 태풍 피해지역 수해복..  

울릉도 도동항 선착장에 안용복 동..  

왜관동부초, 학생 언어문화 개선 ..  

道농수산위원회, 미래농업위해 농..  

경상북도의회 정책연구위원회 '201..  

칠곡교육지원청, '기간제교사 4대 ..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 '조울..  

칠곡군, 꿀벌치유박람회 성료  

칠곡군, 하반기 공공근로사업 구직..  

제6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경북도, 지방세 체납차량 권역별 ..  

낙동강 녹조, 과학기술로 잡는다  

前 가산학마을축제 추진위원장 이..  

국감 이완영 의원, “검찰의 잘못..  

경북의 희망 전도사 한자리, 사랑..  

칠곡군선관위, 공명선거 및 정치후..  

상반기 일자리 시책평가... 칠곡군..  

칠곡에서 제6회 낙동강 세계평화 ..  

경북도, 세계 석학들과 지역 제조..  

제11대 경상북도의회, 새로운 의회..  

헌재 국선대리인, 전체 신청건수 ..  

여자라면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  

경북도, 제40주년 자연보호헌장 선..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  

20억년 세월이 빚어낸 지질명소 매..  

마음 챙김으로 건강한 체중 만들기  

칠곡군보건소, 치매어르신을 위한 ..  

백선기 칠곡군수, 6·25참전 美 실..  

이완영 의원, “현 법률용어 세종..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완영 의원, 오리협회 단식농성장 ..

칠곡군, 국조전 국조단군 개천숭봉..

일본 축구대표 엠블럼, 고구려 상징..

'하늘이 보내준 색소포니스트' 최종..

백선기 칠곡군수, “낙동강 대축전..

경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민제보 ..

한번 빠지면 쉽게 못나오는 산악자..

경상북도, 경북 희망둥이 1.2.3프로..

미리 가보는 낙동강세계평화축전계..

경북도의회 저출산·고령화대책특위..


회사소개 - 독자의견 - 기사반론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회원약관 - 구독신청

 상호: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396-87-00294 · 등록일 2003.2.26 / 주소: (우)39881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로 36 칠곡신문방송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원
mail: 9746002@hanmail.net / Tel: 054)974-6002 / Fax : 054)974-600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2 · 발행인 김철수 · 편집인 이성원
Copyright ⓒ 칠곡신문 스마트뉴스. All Rights Reserved.